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성당사무실
화~금 09:00 ~ 18:00
토요일 09:00 ~ 18:00 미사 후
주일 06:30 ~ 19:00 미사 후
T. 02.2203.6161  
F. 02.2203.7171

점심시간
평   일           12:00 ~ 13:00
토요일           12:00 ~ 13:30
주   일           12:30 ~ 14:30
(월요일,  법정공휴일 휴무)
자유게시판

11월 16일...성녀 제르투르다 동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무 작성일23-11-16 09:01 조회235회 댓글0건

본문

 '위대한 제르트루다'로 불리는 성녀는 1256년 1월 6일 독일에서 태어났다. 다섯 살이 되던 1261년 시토회 수녀원 학교에 입학하였는데 이 수도원의 

설립자이자 원장인 하크본의 제르트루다는 수녀원을 지혜롭게 운영했으며 

그곳을 문화와 영성의 중심지로 만들었다.


성녀 제르트루다는 수녀원장의 동생이면서 수련장이었던 성녀 멕틸다 수녀 밑에서 개방적이고 휴머니즘적인 교육을 받았다. 15세 때 학교를 마치고 수녀회에 입회하였는데, 그녀의 지적 열망과 타고난 지능으로 베네딕투스 성인의 영성뿐 아니라 음악, 문학, 문법학, 예술 등에 능통하였다.

그런데 1281년 1월 27일 예수의 발현을 체험하고 나서는 세속적인 학문에 

흥미를 잃고 오로지 성서와 교부들의 저서 그리고 전례에 관심을 집중하였다. 또한 그녀의 생활은 하느님과의 친밀한 영적 체험의 연속이었다.

 

그녀의 삶과 그리스도의 발현, 그리고 하느님으로부터 받은 신비로운 은총적 계시를 다룬 5권의 책이 “하느님의 사랑의 사자”로 대표적인 저서이다. 

 

그녀의 신심의 특징은 예수 성심에 대한 강렬한 사랑의 체험과 헌신이었다. 그래서 그녀는 영성사에서 ‘예수 성심의 신학자’라고 불리어졌고, 

예수 성심 공경을 시작한 선구자 혹은 첫 사도로 여겨졌다. 

 

그녀는 중세의 신비신학과 신비주의에 중요한 기여를 하였으며, 특히 13세기 독일 교회 안에서 가장 위대한 신비가로 여겨지고, 그녀의 풍부한 신비 경험으로 ‘독일의 테레사’라고도 칭해진다.

 

1302년 11월 16일 헬프타 수도원에서 중병을 앓던 그녀는 “아! 신랑이 오신다.”라고 외치면서 세상을 떠났다. 이때 그녀의 나이는 45세였다.  

 

1738년 교황 클레멘스 12세는 다른 제르트루다 성녀와 구별하고 

그녀의 영적인 깊이를 재평가하면서 ‘위대한’이라는 칭호를 부여하였다. 

 

..마리아 사랑넷에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11-2 천주교 신천동 성당 TEL02-2203-6161 FAX02-2203-7171

Copyright © Sincheon Catholic Church 2014 ALL RIGHT RESERVED.